尹 대통령, '세종대왕함·도산안창호함' 및 해군 특수전전단 방문 > 정치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24.0'C
    • 2024.06.22 (토)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구분 尹 대통령, '세종대왕함·도산안창호함' 및 해군 특수전전단 방문

"국군통수권자로서 뿌듯" 승조원 격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기현 기자 작성일 23-03-13 10:56

본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310일 오후 해군사관학교 제77기 졸업 및 임관식 참석 후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을 방문해 승조원들을 격려했다. 역대 대통령이 해군 특수전전단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ACVZbPKXE4Yw640b416a3ca972.13025676.jpg

 

윤 대통령은 세종대왕함은 1년에 200일 이상 해상작전을 수행 중으로 대단히 힘든 임무임을 잘 알고 있다면서, "여러분들의 헌신과 강한 자부심에 국군 통수권자로 감사하다"고 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의 대적관과 전시에 혼란과 두려움 없이 맡은바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몸이 자동적으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평소에 훈련을 연마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여러분의 모습을 보니 국군통수권자로서 뿌듯하고 국민세금이 아깝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내 최초로 독자 설계한 도산안창호함에 승함해 어뢰 발사관 등 잠수함 내부를 시찰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해군 특수전전단을 방문해 방명록에 불가능을 모르는 세계최강 특수부대라고 적었다.

 

대통령은 UDT SEAL 및 해난구조부대 현황을 보고받은 뒤 "최근 전쟁은 비대칭전과 특수전 양상을 띄고 있기 때문에 특수전 전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한 우리군에서 가장 어렵고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얼마나 고되고 힘든 훈련을 하고 있는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직접 와서 보니 든든하고 자랑스럽다. 여러분이 곧 대한민국 군의 국격이다. 군 통수권자로서 신뢰한다며, 세계 최고의 특수부대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대표전화 : 02)766-1301 팩스 : 02)765-8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주식회사
제호 : 한방통신사 발행인 : 신유철 편집인 : 신유철
등록번호 : 서울,아04122 등록일 : 2016-07-26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6 KBN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