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행안부 ‘고향올래’ 공모에 2년 연속 선정 > 경제산업

본문 바로가기
    • 비 60%
    • 26.0'C
    • 2024.07.23 (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산업

전남도, 행안부 ‘고향올래’ 공모에 2년 연속 선정

‘신안군 예술파시’…생활인구 유입 등 지역 활력 제고 기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다은 기자 작성일 24-07-10 16:35

본문


고향올래- 워크빌리지 in 곡성- 직장인 콘크리트를 벗어나 자연에서 업무 수행.jpg

전라남도는 행정안전부의 고향올래(GOALL) 공모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돼 생활인구 유입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사업은 두 지역 살이 분야로 신안군 예술파시.

 

고향올래 사업은 지방소멸 위기, 인구 이동 증가 등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고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행안부에서 2023년부터 시행하는 생활인구유입 사업이다. 사업은 두 지역 살이 로컬유학 로컬벤처 워케이션 은퇴자마을 등 5개 분야로 구성됐다. 총 사업비는 200억 원(특교세 100억 원·지방비 100억 원)이다. 공모 결과 신안군 예술파시(波市)’ 등 전국 12개 사업이 선정됐다.

 

신안군 예술파시는 임자도의 독특한 섬 문화 중 하나인 파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전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예술가를 신안군에 유입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주인구 확대를 위해 추진한다. 파시는 고기가 한창 잡힐 때 바다 위에서 열리는 생선 시장이다.

 

예술파시 사업은 예술인을 대상으로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예술인 주거공간 및 공방 조성, 예술 아카이빙·특성화 이벤트 운영 등으로 구성됐다. 예산은 16억 원으로 특교세 50%, 지방비 50%가 지원되며, 사업 기간은 2026년까지다.

 

전남도는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공모 신청 시점부터 관련 부서 회의와 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했다. , 시군, 지역민이 협력해 현장 심사에 적극 대응하고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지난해 선정된 주말고흥,’ ‘영암 두 지역 살아보기’, ‘워크빌리지 IN 곡성등 사업도 유휴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생활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대표전화 : 02)766-1301 팩스 : 02)765-8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주식회사
제호 : 한방통신사 발행인 : 신유철 편집인 : 신유철
등록번호 : 서울,아04122 등록일 : 2016-07-26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6 KBN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