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24년 수산물 방사능 검사 ‘전부 적합’ > 환경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24.0'C
    • 2024.06.22 (토)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경

제주도, 2024년 수산물 방사능 검사 ‘전부 적합’

6월 1~7일 생산단계 11건·유통단계 13건 수산물 방사능 검사 적합 판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유철 기자 작성일 24-06-11 18:14

본문

제주도청.jpg

제주특별자치도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응해 도민 불안 해소와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생산 및 유통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61일부터 7일까지 이뤄진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총 11(올해 누적 135)이며, 검사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같은 기간 유통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총 13(올해 누적 105)으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 측정결과 불검출(최소 검출 농도 미만의 값, ’24. 6. 7일 기준)

 

제주도는 방사능 검사 확대, 누리집을 통한 검사 결과 공개 등 위기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도민 불안 해소 및 수산물 안전·신뢰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방사능 걱정 없는 제주 바다를 지키기 위하여, 올해 2월부터 제주 연근해의 해양 방사능 물질 조사 정점(지점)을 기존 14개소에서 28개소로 확대해 조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청정 제주수산물의 안전·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2023년 제주도에서 실시한 생산·유통단계의 수산물 방사능 검사 건수는 총 640건으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1031일 자로 제주 전 지역이 수산물 안심관리 마을로 지정되어 이후 12월 말까지 163건의 방사능 검사를 실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올해는 510일 자로 제주 전 지역(8개 단위 해역)에 대한 재지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도내 수협 6개소에 총 8대를 보급했던 수산물 방사능 신속 측정장비 지원사업은 올해에도 6대를 추가 지원해 생산 및 유통단계의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으로, 지난 411일부터 25일까지 사업 지원 신청을 받아 후속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8월 방사능 감마핵종 분석기 1대를 추가로 설치해 수산물 유통단계의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방사능 걱정 없는 안전하고 신선한 청정 제주수산물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고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

 

도내 어업인과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 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6차 방류가 지난 64일 이상 없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소속 전문가들을 현지에 파견해 IAEA 현장사무소 방문과 화상회의 등을 통해 6차 방류와 관련된 정보를 공유받았다.

 

정부는 향후 방류 상황을 밀도 있게 확인·점검하는 등 빈틈없는 대응으로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우려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대표전화 : 02)766-1301 팩스 : 02)765-8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주식회사
제호 : 한방통신사 발행인 : 신유철 편집인 : 신유철
등록번호 : 서울,아04122 등록일 : 2016-07-26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6 KBNS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