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한일 미래세대와 양국관계의 미래를 논하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24.0'C
    • 2024.06.22 (토)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

구분 尹 대통령, 한일 미래세대와 양국관계의 미래를 논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기현 기자 작성일 23-03-21 12:47

본문


RgS6XW3j6ycd641437be5aa0c8.78465831.jpg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317일 게이오 기주쿠 대학에서 게이오대 학생 17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우리의 미래를 위한 용기제하의 연설에서 일본 메이지 시대의 사상가 우카쿠라 텐신(1863~1913)용기는 생명의 열쇠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지금 한일 양 국민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용기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일본 방문의 의미가 가장 가까웠던 이웃 나라와의 불편했던 관계를 정상화하는 데 있다고 하면서, 자유,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에 기반한 자유 민주주의 국가인 양국이 상호 존중을 넘어 국제사회의 평화 번영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연대하고 함께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양국관계 발전이 미래세대를 위해서도 중요한 일이며, 청년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양국 정부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발표 25주년임을 상기하고, ‘50년도 안되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백 년에 걸친 교류와 협력의 역사를 무의미하게 만들어서는 안된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한일 양국의 미래인 청년 세대와 정치인들이 모두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용기를 내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할 것을 당부했다.

 

이후 이어진 게이오대 재학생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관계에 대한 한일 대학생들의 고민,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 한일 경제협력의 미래 등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친구관계에서 서먹서먹한 일이 생기더라도 관계를 단절하지 않고 계속 만나 소통하고 이야기해야 관계가 복원될 수 있듯이, 국가관계도 그렇게 해야 한다면서, 한일 양국은 자주 만나고 각자 자신을 돌아보면서 한일관계의 발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을 하나씩 제거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편, 게이오대 1학년에 재학중인 한 학생이 일관계 개선에 기여하기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무엇인지 알고 싶다고 질의하자, 윤 대통령은 “1학년 학생이 그런 문제의식을 갖고 고민하는 것이 대견스럽고 고맙다고 하면서, “일 관계를 더 발전시키고 정상화하려면 자주 만나야 된다. 그러니 학생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 제가 취임 후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가장 먼저 한 것도 김포-하네다 항공노선을 푼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서울특별시 종로구 김상옥로 17 (대호빌딩) 205호(연지동) 대표전화 : 02)766-1301 팩스 : 02)765-8114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유철 법인명 : 한국방송뉴스통신사 주식회사
제호 : 한방통신사 발행인 : 신유철 편집인 : 신유철
등록번호 : 서울,아04122 등록일 : 2016-07-26
KBNS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6 KBNSNEWS. ALL rights reserved.